로고

강희업 대광위원장,“대구·경북 광역교통 개선으로 출퇴근 시간 단축”

4일 안심~하양선·상화로 도로개선 현장 점검… 적기 개통 및 안전강화 당부

박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4/04/04 [17:08]

강희업 대광위원장,“대구·경북 광역교통 개선으로 출퇴근 시간 단축”

4일 안심~하양선·상화로 도로개선 현장 점검… 적기 개통 및 안전강화 당부

박성수기자 | 입력 : 2024/04/04 [17:08]

▲ 국토교통부


[전국산업환경일보=박성수기자] 강희업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은 4월 4일 오후 ‘대구1호선 안심~하양선’과 ‘달서구 상화로 도로개선’ 현장을 방문하여 사업진행 상황 등을 점검하고, 적기 개통과 안전관리 강화를 당부했다.

안심~하양선은 대구시와 경북 경산시를 잇는 광역철도 건설사업으로 ’19년에 착공하여 올해 말 개통을 앞두고 있으며, 도심지 상습 혼잡 구간을 개선하기 위해 시행 중인 ‘달서구 상화로 도로개선 사업’은 ’21년에 착공되어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강 위원장은 1호선 안심~하양선 현장을 찾아 진행 상황을 점검한 뒤, “안심~하양선이 개통되면 지역 주민에게 정시성과 안전성을 겸비한 철도이용 서비스가 확대됨은 물론, 출퇴근·통학 시간 단축이 가능해진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철도는 적기에 개통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연말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서, ‘달서구 상화로 도로개선’ 현장을 찾은 강 위원장은 “이 사업을 통해 극심했던 유천네거리 교통 혼잡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기존 도로와 하천(진천천)에 인접하여 공사가 이루어지는 만큼 교통사고 및 공사장 안전사고 방지, 그리고 하천 재해 예방에 특별히 신경써 줄 것”을 주문했다.

끝으로, 강 위원장은 “광역철도, 도로 등 광역교통시설 지속 확충과 함께, 광역버스, 환승센터, 대구4호선(도시철도) 등 대구·경북 지역교통서비스 향상을 위해 더 많이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기상청,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 대응 협의회(K-IPCC) 발족, 제7차 평가주기 대응 역량 강화한다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