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문화재청, 전통문화의 맥 잇는 젊은 인재들, 첫 발걸음 뗀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개최(2.23.)… 총 204명(박사 8·석사 69·학사 127) 졸업

박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4/02/21 [11:49]

문화재청, 전통문화의 맥 잇는 젊은 인재들, 첫 발걸음 뗀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 개최(2.23.)… 총 204명(박사 8·석사 69·학사 127) 졸업

박성수기자 | 입력 : 2024/02/21 [11:49]

▲ < 2022학년도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학위수여식(‘23.2.17.


[전국산업환경일보=박성수기자]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총장 강경환)는 오는 23일 오후 2시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체육관(충남 부여군)에서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을 개최한다.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이론과 실제적 응용력을 갖춘 전통문화 인재 양성을 위해 2000년 문화재청에서 설립한 4년제 특수목적 국립대학교이다. 올해로 21번째를 맞은 2023학년도 학위수여식에서는 박사학위 8명, 석사학위 69명, 학사학위 127명까지 총 204명의 졸업생이 그동안 갈고닦은 전문지식과 기술을 토대로 전통문화 전문가로서 첫발을 내딛게 된다.

이번 학위수여식에서는 학업 우수 졸업생 7명에게 상장을 수여하며, 학교발전과 명예에 이바지하고 모범적으로 학생활동을 한 15명에게 총장상, 연안옛길 전통문화상, 총동문회장상,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상,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상,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사무총장상,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이사장상, 전통건축수리기술진흥재단 이사장상, 부여군수상을 수여한다.

또한, 국가무형유산 ‘자수장’ 최유현 보유자에게 한국전통문화대학교 최초로 명예미술학박사 학위도 수여한다.

이날 학위수여식에 참여하는 졸업생들은 조선시대 상류층과 덕망 있는 유학자들이 입었던 겉옷인 심의(深衣)와 최고의 예복인 황제의 면복(冕服)을 현대 감각에 맞게 디자인한 학위복을 입고 우리 전통의 혼을 되새길 예정이다.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전통문화를 계승·발전하고, 국가유산 분야 환경변화에 발맞춰 나아가기 위해 앞으로도 적극행정을 통한 전통문화 인재 양성으로 국내 유일의 전통문화 고등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나갈 것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서울시, 18일 17시 기준 미세먼지[PM-10] 주의보 해제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