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국토교통부 백원국 제2차관, "해빙기 도로 건설현장, 안전 최우선 공사" 당부

16일 국도 77호선 고성-통영 건설 현장 찾아 공정 및 안전관리 철저 지시

박성수기자 | 기사입력 2024/02/16 [19:41]

국토교통부 백원국 제2차관, "해빙기 도로 건설현장, 안전 최우선 공사" 당부

16일 국도 77호선 고성-통영 건설 현장 찾아 공정 및 안전관리 철저 지시

박성수기자 | 입력 : 2024/02/16 [19:41]

▲ 국도77호선 고성-통영 도로건설사업


[전국산업환경일보=박성수기자] 백원국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2월 16일 오후 1시경 국도77호선 고성-통영 건설현장을 방문하여 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국도77호선 고성-통영 도로건설사업은 경상남도 고성군 동해면에서 통영시 광도면까지 총 18.5㎞ 구간에 2차로 도로 신설과 4차로 도로 확장을 병행하는 사업으로 2026년 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본격 진행 중이다.

이 도로가 개통되면 한반도 서남해안을 “ㄴ”자로 걸치는 국도77호선의 수송기능이 확대되어 고성-통영 간의 교통정체 해소와 더불어 지역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 차관은 현장에서 건설공사 공정 추진상황을 보고받고 “고성-통영 국도는 경남 남해안 지역의 발전을 이끌 중요한 축”이라면서, “주민들께서 하루라도 빨리 편하게 이동하실 수 있도록 철저한 공정관리를 통한 적기 준공과 함께 해빙기를 맞아 근로자 및 시설물 사고가 없도록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메인사진
서울시, 18일 17시 기준 미세먼지[PM-10] 주의보 해제
1/4